메일
제 목  '충치'바로알기
작성자 미라인치과 날짜 2017-09-19 오후 12:23:07 조회 564
첨부파일
★충치는 입안에 보이지 않는 작은 벌레가 이를 갉아먹어 생기나요? →충치는 이에 벌레가 있다는 뜻으로 좀 더 정확한 표현은 '치아 우식증'이다. 입 안에 사는 세균에 의해 설탕, 전분 등이 분해되면서 생기는 산이 치아를 파괴시켜 우식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따라서 진짜 입 안에 벌레가 살고 있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충치라는 말은 원래 틀린말이다. 우식은 초기에는 아주 미세한 흰 반점의 형태로 생겨, 점차 갈색 반점으로 변화되고 크기가 커지고 깊어지면서 통증을 일으키게 된다. ★거울로 입안을 살펴보면 까맣게 보이는 것들이 있는데 다 치아 우식인가요? →치아 우식일수도 아닐수도 있다. '까맣다'라는 정보만 가지고 이게 치아 우식인이 혹은 치료가 필요한지 여부를 판단할 수는 없다. 오히려 초기 치아 우식은 하얀색이다. 검게 보이는 경우는 음식이나 커피, 차 등 음료의 색소가 침착되어 나타나는 현상으로 치아 우식이라고 보기 힘들다. ★치아 우식이 조금이라도 있으면 다 치료해야 하나요? →모든 치아 우식이 치료를 필요로 하는 것은 아니다. 특히 매우 초기의 치아 우식이나 이미 정지된 우식의 경우는 당장 치료가 필요하지 않다. 치료가 필요한 경우는 이미 구멍이 형성되어 세균이 살수 있는 공간이 만들어진 경우, 일반적인 칫솔질로는 깨끗하게 유지되기 어려운 진행 중인 치아 우식 등이 해당된다. ★아프지 않은데 치아 우식 치료를 받아야 하나요? →아프기 시작하면 적절한 치료의 시기가 놓쳤을 가능성이 크다. 치아 우식이 아주 심해지면 치아 안쪽에 신경을 자극해 통증이 생기게 되는데 이 경우 근관치료(신경치료)를 받아야 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 조기에 발견하면 간단히 치아 우식을 제거하고 때우는 식의 진료만으로도 치료가 가능하다. ★충치를 치료한 치아에는 다시 충치가 생기지 않나요? →치료 시 사용한 재료가 영구적이지는 않으므로 수명이 다하여 떨어지거나 깨지게 되며 다시 충치가 발생할 수 있다. 충치가 치료되었다고 안심하지 말고 더더욱 치아 관리에 신경을 써야 하며 정기적인 검진으로 통해 이차적 충치를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

이전글 "아무리 더워도 양치질은 찬물 대신 따뜻한 물로 하세요"